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탄핵 야권균열 죄송…정략적 판단 않겠다"

"야3당 공조로 탄핵 가결 노력" 오전 원내대표 회동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2-02 09:53 송고 | 2016-12-02 11:25 최종수정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과 관련해 "이유를 막론하고 야권 균열 모습을 보여 국민에 심려끼쳐 죄송하다"며 "세 야당 공조를 통해 탄핵안이 국회에서 꼭 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상호 원내대표가 야3당 원내대표 회담을 제의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야권공조를 위해 회담에 성실히 임해 새로운 길을 모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및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 인터뷰에서 "우리 당은 정략적 판단은 어떤 경우에도 안 한다. 또 어떤 대권후보의 유불리도 (탄핵에) 연관시키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대통령의 내년 1월 퇴진을 제안했다는 의혹에 "1월말 퇴진을 요구한 건 민주당 속내일 것"이라며 "민주당은 즉각 퇴진하고 두달 내 대통령선거를 하자는 게 강하게 있고 (문재인 전 대표에게)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월 중순쯤 귀국한다는 것 아니냐. 이분도 새누리당으로 출마를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 거기도 기회를 짧게 주려는 전략이 아닌가 한다"며 "그보다 중요한 건 국민 분노와 불안을 어떻게 해소해 주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탄핵안은 상정이 아니라 가결에 목적을 둬야 한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이 200만 촛불민심과 국민 분노를 봤다면 어떤 경우에도 탄핵안에 동참하는 게 정의로운 일이라고 다시 한 번 간곡히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비박계 의원들은 박 대통령이 (내년) 4월말 퇴진을 하면 동참할 수 없다는데 만약 대통령이 거부했을 때, 또 4월말까지 실질적으로 임기를 연장하며 국정혼란을 어떻게 감수할 수 있을지 생각해보라"고 지적했다.

이어 "4월 박 대통령이 퇴진한다면 야당은 굉장히 혼란스럽다. 그러면 현재 탄핵은 물 건너가는 것"이라며 황교안 국무총리의 권한대행 문제, 거국내각 구성 문제 등을 함께 거론했다.

이와 관련 거국내각 총리제안이 오면 수용할지에 대해선 "제안받은 것도 없고, 소위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신 분들이 줄줄이 박 대통령 밑으로 가 있는데 저마저 간다면 천륜이 아니라 생각한다. 저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은 끊임없이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과 접촉해 충분히 가결 (의결정족수를) 충족할 수 있는 의원들이 확보된 상태에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를 맞았다"며 "결과적으로 그 함정에 우리 스스로가 맞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만시지탄이나 오늘부터라도 심기일전해 극복에 당력을 집중하고 야3당 공조를 계속하고, 새누리당 의원들 탄핵동참 설득에 모든 당력을 경주하고 반드시 국민 요구에 부합하는 탄핵가결을 이뤄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박 대통령이 전날(1일) 화재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것에는 "대한민국 전체가 서문시장이 됐다. 국민 모든 가슴이 서문시장 화재로 시커먼 잿더미가 됐다. 국민을 분노케 하고 불안케 하는 대통령이 웬 지지세력 결집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분노한 민심의 촛불은 시간이 지나도 꺼지지 않는다. 아직 기회는 있다"며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거듭 촉구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