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진석 "탄핵보다 자진 하야가 혼란 줄일 합리적 방법"

"퇴진과 개헌 연계 불가능…지나친 억측·오해인 듯"
"秋 1월 퇴진? 느닷없어…후보검증 기회 박탈될 것"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2016-12-02 00:39 송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산안 관련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3당 원내대표의 회동을 하고 위해 의장 접견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6.12.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일 당초 야3당이 추진했던 '2일 탄핵안 표결'이 무산된 데 대해 국민의당이 '5일 탄핵안 표결'을 중재안으로 제시한 것과 관련, "새누리당은 대통령을 강제로 끌어내리는 탄핵보다 스스로 물러나게 하는 하야가 국정혼란을 막고 국가 위기를 극복하는데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해서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사실상 거부를 시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KBS뉴스라인에 출연해 국민의당의 중재안에 대한 새누리당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했다"고 상기시키며 이렇게 말했다.

즉, 탄핵보다 '자진 사퇴'에 방점을 찍고 있음을 재확인한 셈이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들은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고 퇴진은 강제로 끌어내리는 탄핵과 스스로 물러나는 하야가 있다"며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하야를 찬성하는 여론이 탄핵보다 두배 가깝게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탄핵을 반대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대통령 퇴진을 찬성한다. 그건 엄중한 국민적 요구이기 때문에 반대할 이유가 없고 반대해서도 안된다"며 "더이상 대통령을 보호할 입장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어 "탄핵이 몰고올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조기 대선에 필요한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서 합리적인 일정이 제시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지난 주말 원로들이 4월 퇴진, 6월 조기대선이 가장 합리적이라고 했다"고 부연했다.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을 채택하는 과정에서 '개헌을 통한 임기단축'도 거론됐는지 여부에 대해선 "개헌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며 "대통령 퇴진과 개헌은 연계될 수 없다고 생각하고 그건 별개로 추진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의 동의나 협조없이 개헌은 진척되지 못한다"며 "야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현행 헌법대로 대선을 치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거기에 대해 국민들이 지나친 억측과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담화에서 '법적 절차'를 언급하면서 개헌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여러가지 해석이 있을 수 있으나 우리가 읽기엔 안정적인 정권이양, 혼란없는 정권이양을 법적 절차로 밝힌 듯하다"고 전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날 오전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1월 퇴진'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선 "느닷없고 뜻밖이다. 1월이면 3월에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정치권이) 그런 준비가 돼 있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각당은 전국 순회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해야 하고 최소한의 준비기간이 필요한데 내년 3월은 너무 빠르다"며 "국민들이 충분히 후보를 검증할 기회를 박탈 당할 것이고 야당의 요구에 의해 일방적으로 일정이 잡혀 조기대선을 치르면 그 결과에 대해 많은 국민이 동의할지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정성, 정통성 시비에 휘말려 국정은 다시 표류할 것"이라며 "4월 하야하고 6월에 대선을 치르면 나름대로 공정한 경쟁을 통해 대선을 치를 수 있어 정치권 안팎이 주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론 채택 과정에서 비주류가 조건없이 동의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그렇다"며 "새누리당 전원이 만장일치 찬성으로 4월 퇴진, 6월 대선을 당론으로 공식 채택한 것"이라고 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