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북시국회의 “정권 부역행위 국민의당 심판할 것”

(전북=뉴스1) 박아론 기자 | 2016-12-01 18:49 송고

전북시국회의는 1일 "정권 퇴진의 민의를 역행하는 국민의당은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날 단체는 국민의당의 2일 탄핵 불가 입장과 관련해 긴급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새누리당이 민의를 정면으로 역행하는 '4월 퇴진-6월 대선'을 당론으로 발표한 데 이어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비주류계를 끌어들어야 한다'며 정권 퇴진을 늦추는 데 사실상 합의하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결국 정치적 계산을 하다가 새누리당의 재집권 전략에 이용당하고 있는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박근혜의 진퇴를 논의할 자격도 권한도 없는 공범이자 부역세력이라는 것이 민심인데, 그런 자들과 무언가를 논의하는 것은 또 다른 부역행위"라며 "국민의당은 부화뇌동 하지 말고 정권의 즉각 퇴진이란 민의를 겸허하게 수용하라"고 밝혔다.

또 "정권 지지율 0%의 호남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국민의당이 보인 부역행위에 대해 우리는 도민들과 함께 심판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당들은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민심과 함께 하라"고 촉구했다.


ahron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