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촛불민심④] 무작위로 만난 거리시민 절반 이상 "촛불 들었었다"

10명 중 7명, 대통령 담화에도 "즉각 퇴진해야 한다"
적절한 퇴진방식 질문에는 '자진사퇴' 43.6% 최다

(서울=뉴스1) 사건팀 | 2016-12-03 07:00 송고
편집자주 자진사퇴를 밝힌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로 정치권이 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촛불민심도 가라앉기는커녕 되레 격앙되고 있는 양상이다. 뉴스1은 대통령의 3차담화 이후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의 목소리를 그대로 담았다.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지난달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발표한 3차 대국민담화는 '6차 촛불집회'를 앞둔 민심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을까.

뉴스1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도심 길거리에서 만난 시민 55명을 상대로 민심 엿보기에 나섰다. 무작위로 선정한 시민들은 20~30대가 35명(63.6%)으로 가장 많았고 40~50대(11명·20.0%), 60~70대(9명·16.4%)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33명(60.0%), 여성 22명(40.0%)이었다.

길에서 만난 시민 10명 중 7명(40명·72.7%)은 자신의 거치 결정을 국회에 맡기겠다는 대통령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시간적 여유를 줘야 한다'는 의견은 15명(27.3%)에 그쳤다.

적절한 퇴진 방식을 묻는 질문에는 '자진사퇴(24명·43.6%)'가 가장 많았고, '탄핵(15명·27.3%)'이 그 뒤를 이었다. 특정 시기를 약속하고 퇴진절차를 밟는 방식이라고 답한 시민은 13명(23.6%)이었으며 잘 모르겠다는 의견도 3명(5.5%) 있었다.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특검 과제로 '세월호 7시간 규명' 꼽아

응답자 가운데 절반 이상의 시민들이 촛불집회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했다. 참석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30명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는 55%나 됐다. 1회 참여했다는 응답이 8명(14.5%)으로 가장 많았지만 5회 모두 참여했다고 답한 시민도 10명 중 1명꼴이 넘는 6명(10.9%)으로 세 번째로 많았다. 

2회 참여했다는 응답은 7명(12.7%)으로 두 번째로 많았고 이어 3회 참여(5명·9.1%), 4회 참여(4명·7.3%) 순이었다.

3일 '6차 촛불집회' 참여를 묻는 질문에는 10명 가운데 4명꼴인 21명(38.2%)이 참석하겠다고 답했다.  

향후 촛불집회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31명(56.4%)이 '대통령이 퇴진하는 날까지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불참하겠다'는 답변은 19명(34.5%)이었고, 5명(9.1%)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번 특검에서 꼭 밝혀야 할 것'으로는 가장 많은 시민이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의 7시간(19명·34.5%)'을 꼽았다.

이어 '국정농단의 진상과 실체 규명'이라고 답한 시민은 14명(25.5%)이었고 '박근혜 대통령의 혐의(11명·20.0%)' '부정 축적 재산 규모(3명·5.5%)' 등도 꼽았다.


solidarite4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