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새누리와 탄핵협의' 국민의당에 전북시민단체 ‘발끈’(종합)

민주노총 전북본부, 조합원들에 '퇴근후 도당 집결'긴급문자
전북시국회의도 “국민의당 부역행위에 도민들 심판할 것”

(전주=뉴스1) 김대홍 기자 | 2016-12-01 18:00 송고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당 의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6.12.1/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국민의당 전북도당이 1일 ‘탄핵은 발의가 아니라 가결시키는 것’이라는 논평을 발표한데 대해 전북지역 노동계와 시민단체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일부 시민과 민주노총 전북본부 조합원들은 전북 전주시 국민의당 전북도당 앞으로 집결해 항의 농성에 돌입했다.

국민의당 전북도당은 이날 오후 논평자료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 선언을 하지 않고 국회로 선택을 미룬 시점에 탄핵만이 방법으로 남아있다”면서 “최우선 과제는 탄핵 가결에 필요한 국회의원 200명을 확실하게 확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느 당이 가장 빨리 탄핵안을 발의하느냐, 탄핵의 주도권을 누가 갖느냐에 집착해서도 안 되며, 탄핵을 가결시키는 것이 최우선 목표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등 야권의 탄핵발의 추진에 대해 당 차원의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다.

국민의당 전북도당은 “자칫 잘못해 국회가 대통령 탄핵안 가결에 실패한다면 온 나라가 상상도 할 수 없는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7일 협상을 하겠다고 밝힌 시점에 더불어민주당의 성급한 탄핵발의가 오히려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는 상황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국민의당이 결국 새누리당과 협조 하에 퇴진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혀 박근혜 정권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민심을 저버리고 있다”며 며 “즉각 퇴진이라는 국민의 요구를 선택하지 않는다면 당의 존폐를 염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북시국회의도 이날 성명을 통해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비주류계를 끌어들어야 한다’며 결국 정권퇴진을 늦추는데 합의를 해준 것과 다름없는 입장을 발표했다”면서 “정권의 즉각 퇴진이란 국민들의 요구에 찬물을 끼얹은 국민의당의 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 정권 지지율 0%인 호남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국민의당이 보인 오늘의 부역행위에 대해 우리는 도민들과 함께 심판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당은 즉각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민심과 함께 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조합원과 시민들에게 긴급 문자를 통해 ‘국민의당 전북도당에서 항의 농성에 돌입했다. 퇴근 후 국민의당 전북도당으로 집결해 달라’고 발송했다.


95mink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