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최순실 사태'에 朴대통령 특수활동비 15% 삭감

운영위 예산소위서 여야 잠정합의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1-03 22:17 송고
 

대통령 판공비로 불리는 청와대 특수활동비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내년에 15%가량 삭감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3일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결산심사소위원회에서 내년 청와대 특수활동비 예산을 정부가 제출한 146억9200만원 중 22억500만원을 깎기로 의견을 모으고 전체회의에 상정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날 소위에서 '최순실 게이트'를 언급하며 관련 예산 삭감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정숙 국민의당 의원은 소위 회의 뒤 통화에서 "여소야대니까 생긴 일"이라며 "내가 '지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난리를 치는데 예산을 잘라야 하는 것 아니냐. 내년에 박 대통령의 외교활동이 있을 것 같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하야할지 안 할지 등은 모르지만 임기를 다 채운다 해도 내년 활동이 올해나 작년보다는 줄어들 것 같아 이를 반영해 삭감하자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위에서 더불어민주당 한 의원은 "50%는 깎아야 한다"고까지 주장했고,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에 얼굴을 붉히며 강하게 반발하는 일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삭감된 22억500만원 중 14억7000만원은 지출 투명성 강화를 위해 집행내역을 보고해야 하는 업무추진비로 항목이 변경됐고, 7억3500만원은 순삭감됐다.

소위 '김영란법' 시행 등 이유로 업무추진비도 4억원 정도 삭감됐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