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궁지몰린 朴대통령, 대북도발로 출로 모색" 궤변

北외무성 산하 군축·평화연구소 대변인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2016-11-03 22:16 송고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북한은 3일 '최순실 사태'로 위기에 처한 박근혜 대통령이 타개책을 북한에 대한 정치 및 군사적 도발에서 찾으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산하의 군축 및 평화연구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기자와 가진 문답에서 "사상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특대형 권력부패사건인 '박근혜, 최순실 추문사건'이 터지고 점차 그 진상이 구체적으로 밝혀짐에 따라 박근혜 역도는 더는 헤어날 수 없는 궁지에 빠져들고 있다"며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 박근혜 역도가 출로를 우리에 대한 도발에서 찾으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저들의 반인민적, 반민족적 악정으로 파국적 국면에 처할 때마다 반공화국대결과 전쟁소동으로 세인의 눈길을 딴데로 돌려보려 하는 것은 남조선 괴뢰들의 상투적 수법"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최근 박근혜 역도가 최악의 위기에 직면한 것과 때를 같이해 괴뢰들이 연일 상전인 미국과 마주앉아 북조선의 도발에 대해 떠들면서 각양각색의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고 있는 것이나 핵탄두 미사일을 탑재한 미국의 전략핵잠수함을 끌어들이고 있는 것도 결코 우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집권 후 지금까지 못된 짓만 골라가며 반공화국 책동에 광분해 온 박근혜 패당의 죄악을 철저히 계산하고 있으며 만일 박근혜가 제 목숨을 살리려고 감히 도발을 걸어온다면 천백배의 보복으로 단호한 징벌을 가할 의지에 넘쳐있다"고 위협했다.


greenao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