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체부 "K-스포츠타운 최순실 일감주기 정책 아니다"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6-11-03 20:16 송고
© News1

문화체육관광부는 3일 'K-스포츠타운은 최순실, 장시호와 연루 의혹이 있는 김종 전 차관이 직접 지시하여 급하게 만든 정책'이라는 요지의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K-스포츠타운은 전액 민간투자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기 때문에, 정부 재정이 투입되지도 않았으며 반영된 바도 없다"며 "지난 7월 무역투자회의 발표 이후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을 위해 전문가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있으며 특정인에게 일감을 몰아주기 위해 급조된 것이 아님을 거듭 밝힌다"고 해명했다.

또 "K-스포츠타운 조성은 중국·동남아 등에서 한국의 골프, 야구 등을 교육받고자 하는 수요는 있으나, 기반시설 부족으로 적극적 대응이 미흡하다는 스포츠산업 업계의 꾸준한 요청에 따라 수립된 정부 정책"이라고 했다.

이어 "K-스포츠타운 조성은 미국의 IMG 아카데미 등 스포츠 선진국의 교육 시설 및 시스템을 벤치마킹하여 국내 현실에 맞게 도입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라고 덧붙였다.




c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