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안민석의 최순실·장시호 언급, 싸이에 불똥 튄 까닭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2016-11-03 16:41 송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최순실·장시호 관련 발언으로 인해 가수 싸이가 속한 회오리 축구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3일 안민석 의원은 교통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순실, 장시호 씨가 연예계에도 침투해 특정 가수에 특혜를 줬다"며 "10년 전 장시호 씨의 모친인 최순득 씨가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 축구단을 다니면서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쭉 만들어 놓았다"고 말했다.

특히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과 오랜 친분이 있고 장시호와도 아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만한 그 가수가 국제행사에서 생뚱맞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초대돼 노래를 부른다"며 "유독 그 가수만 싹쓸이하는 그런 행태가 지난 몇 년 동안 보였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싸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News1 DB


안민석 의원이 최순실·장시호를 언급한 뒤 누리꾼들의 관심은 회오리 축구단에 쏠리고 있다. 방송인 강석을 단장으로 하는 연예인 축구단이다. 당초 김흥국과 싸이, 김범룡, 이병철, 임대호, 박종식, 김정렬, 홍기훈, 유오성, 박명수 등이 소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흥국은 이날 SBS 러브FM '김흥국, 봉만대의 털어야 산다'에서 "나는 회오리 축구단의 30년 전 초창기 멤버이고, 축구단을 나온지는 10년이 지났다"며 "싸이가 회원이라고 알려져 있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에 대해 일축했다.


star@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