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朴대통령, 국민이 버리기 전 모든 권력 내려놓으라"

본회의 5분자유발언서…"정치가 해결해야 한다"
"與, 특정계파 私黨아냐…헌법파괴 대통령 물러나게해야"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1-03 15:10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3일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마지막으로 간절히 호소한다. 버리시라. 국민이 대통령을 완전히 버리기 전 모든 권력과 권한을 내려놓으라"고 하야(下野)를 거듭 압박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정치를 시작한 이래 가장 괴롭고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시간이 없다. 국민은 이미 박근혜정권이 끝났다고 외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은 오늘도 대한민국의 붕괴를 목격하고 있다. '도대체 이게 나라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두고 국민은 한목소리로 이렇게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이 커다란 위기는 대통령 본인이 자초한 것"이라며 "캐도 캐도 그 끝을 모르는 국가범죄에 전국민이 경악하고 있다. 지금 이 상황은 박근혜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고는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은 학생들 항일운동을 기념한 학생의 날이다. 지금 대학교뿐 아니라 중학교, 고등학교, 심지어 곧 수능을 치를 수험생까지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며 "정치가 해결해야 한다. 어떤 희생을 감수해서라도 이 혼돈의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 의원들에게도 부탁한다. 청와대가 아닌 국민과 함께하는 여당이 되어달라"고 호소했다.

안 전 대표는 "여당의 불행은 야당의 행복이 아니다. 국민의 불행일 뿐"이라며 "대통령을 지키는 특정 계파의 사당이 아니라 국민을 지키는 명실상부한 공당으로 거듭나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헌법을 파괴한 대통령을 하루빨리 물러나게 하고 오직 국민의 힘으로 국정을 정상화할 수 있는 그 정의로운 길로 용감하게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은 보수냐 진보냐 문제가 아니다. 정의와 불의의 대결이고 애국과 매국의 대결"이라며 "여야의 합리적인 분들이 소중하고 소중한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는데 힘을 합칠 것을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상 초유의 헌법적 국난 사태를 수습하는데 오직 국민 삶과 국가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행동해줄 것을 호소한다"며 "오직 진실만이, 오직 두려움 없는 행동만이 이 국가를 되살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