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청와대, 새누리당, 검찰, 재벌, 보수언론 처벌하라”

노동당 대전시당, 3일 기자회견에서

(대전ㆍ충남=뉴스1) 김성서 기자 | 2016-11-03 11:51 송고
노동당 대전시당 기자회견에서 이경자 노동당 부대표(사진 오른쪽 2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News1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노동당 대전시당이 3일 시청 북문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청와대, 새누리당, 검찰, 재벌, 보수언론을 이번 사태의 주범으로 규정한 뒤 처벌을 요구했다.

시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퇴진하고 구속돼야 하며 청와대의 모든 전·현직 주요 간부들의 인지와 관여 여부를 조사하라"며 “중대 범죄의 피의자인 최씨를 공항 현장에서 즉각 체포하지 않고 변호사와 상의할 시간을 내준 검찰 역시 조사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또 “박 대통령의 권력이 살아 있던 당시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에 참가한 재벌도 처벌해야 한다"면서 “날치기로 통과된 방송법에 따른 특혜를 받아 탄생한 종편에 대한 합리적 규제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당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구속 △새누리당 해체 △재발 해체 △정치검찰 축출 △보수언론 개혁 등을 요구하며 “이들을 이번 사태의 주범으로 규정하고 처벌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kee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