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비서실장 한광옥·정무수석 허원제(상보)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1-03 09:00 송고
© News1 허경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에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74·전북), 신임 정무수석에 허원제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65·부산)을 내정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이러한 내용의 인사를 단행했다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신임 한광옥 비서실장은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을 역임했다. 아울러 새천년민주당 최고위원, 제1기 노사정위원회 위원장 등을 거쳤다.

정 대변인은 "민주화와 국민 화합을 위해 헌신해오신 분"이라며 "오랜 경륜과 다양한 경험은 물론 평생 신념으로 살아온 화해와 포용의 가치를 바탕으로 어려운 시기에 대통령을 국민적 시각에서 보좌하며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돼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신임 허원제 정무수석은 국제·경향신문, KBS, SBS 기자 출신이다. 한나라당 홍보기획본부장과 방통위 상임위원을 역임하는 등 언론·국회·정부에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정 대변인은 "현 상황에서 국회 및 각계각층과 긴밀하게 소통·협조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돼 발탁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른바 '최순실 파문'을 수습하기 위한 청와대 인적 쇄신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청와대 주요 참모진인 대통령비서실장, 정책조정·정무·민정·홍보수석 등의 사표를 수리했고, 최재경 민정수석과 배성례 홍보수석을 내정했다. 그리고 나흘 만인 이날 정책조정수석을 제외한 후임자를 발표한 것이다.

또한 박 대통령은 전날(2일)엔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등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노무현 정부 출신 인사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신임 총리에 지명함으로써 거국 중립 내각 취지를 살리려 했으나 야당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짐에 따라 하루 만에 대통령비서실장 인선을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