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책임 총리, 역대 가장 강한 총리로서 역할"(종합)

"국정 공백 막기 위한 대통령의 최소한 조치"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1-02 19:19 송고
© News1 유승관 기자

청와대는 2일 야당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개각 철회를 촉구하는 등 강경 대응 움직임이 나오는 것과 관련, 신임 국무총리에게 역대 가장 강력한 권한을 부여해 이른바 '최순실 파문'에 따른 정국 상황을 풀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한 통화에서 "김병준 신임 총리 내정자가 (임명된다면) 책임 총리로서 여태까지 그 어느 총리보다도 권한이 센, 가장 강한 총리로서 역할을 해주시는 게 지금 난국을 헤쳐나가는 지름길이자 방법론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내정자이지만 (김 내정자가) 앞으로 강력하게 국정을 주도하면서 내각에 관한 전권을 행사하면서 일을 해나갈 것"이라며 "그것이 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 후반 동안 나가야 될 입장이 아닌가 한다. 내각이 잘 해나가야 박 대통령도 함께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정책실장과 부총리 등을 역임한 김 내정자는 향후 권한을 부여받은 책임 총리로서 국정을 이끌어나갈 것으로 관측된다. 김 내정자가 노무현 정부 출신 인사인 데다 책임 총리 성격을 띤 만큼 박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 감소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다만 이 관계자는 내치와 외치 담당을 각각 총리와 대통령으로 분리할 것이란 일각의 관측을 두고 "지금 워낙 상황이 상황인 만큼 총리를 통해서 국면을 일신하고, 앞으로 후속 인사가 있다면 총리 중심으로 해나갈 것으로 해석하는 게 맞다"고만 언급했다.

즉, 박 대통령이 이날 김 내정자의 추천을 받아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신임 국민안전처 장관에 내정했듯 총리에게 개각에 관한 권한도 부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추가 개각 가능성에 관해 "신임 총리가 원하면 다 가능한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이번 개각에 대해 "대통령 입장에서는, 정부가 지금 멈춰선다고 전부 다 걱정을 하는데 국정 공백을 막아야 될 것 아닌가"라며 "(국무총리 교체는)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김 내정자를 중심으로 국회와 소통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 지난달 30일 청와대 참모진 인사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공석인 만큼 김 내정자가 야당 지도부를 찾아가 의견을 나누고 협조를 구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김 내정자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각종 현안과 관련해 다음날(3일) 입장을 밝히겠다고 알렸다. 김 내정자는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 국정 개입 의혹으로 마비된 정국을 이끌어갈 구상과 다짐을 언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박 대통과 야당 지도부의 영수회담을 포함, 총리 지명에 관한 박 대통령의 이러한 의지를 알릴 수 있도록 별도 자리를 구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박 대통령께 진언도 하고,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