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박근혜 하야 요구…박지원은 "아직 주시중"(종합)

安 "朴대통령 즉각 물러나라" 촛불집회 참석예정
朴 "상당수 의원이 정서공유하나 아직 여러가지 주시中" 온도차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1-02 19:01 송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청와대의 개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2일 '깜짝 개각'을 발표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즉각 물러나라"며 "더 이상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다"고 하야를 촉구했다.

안 전 대표는 조만간 박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촛불집회에도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정과 참석 방식은 아직 논의 중이라고 안 전 대표 측은 밝혔다.

다만 이에 같은 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아직 여러 가지를 주시하고 있다"고 온도차를 보여 향후 입장 조율 여부에 눈길이 쏠린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오늘 제게 주어진 정치적 소명을 담아 비장한 각오로 선언한다"며 "박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라"고 거듭 언급했다.

또 다시 검은 넥타이를 맨 안 전 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박 대통령을 '당신'이라고 지칭, "당신에게 더 이상 헌법을 파괴할 권리가 없다. 당신에게 더 이상 국민 자존심을 짓밟을 권한이 없다. 당신에게 더 이상 선조들 피땀으로 일군 대한민국을 끌고 갈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이 시간부터 위대한 국민과 함께 정의를 되찾기 위한 그 길을 가겠다"며 "어떠한 고난도,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겠다. 정의를 위한 길에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전 대표는 "청와대가 오늘 김병준 총리 내정자를 발표했다. 국민에게 헌법파괴 사건의 죄를 고백하고 백배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버젓이 총리를 지명했다"며 "대통령은 제대로 된 사과 한 마디 없이 뒤에 숨어 인사권을 행사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는 진실과 정의를 바라는 국민을 조롱한 폭거로 국회에서의 총리인준 논란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얄팍한 술책"이라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정치공작이나 작전으로 모면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동안 국정붕괴 사태를 해결하고자 여러 차례 수습책을 말했다. 하지만 오늘 또 한 번 깊이 절망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그는 "박 대통령은 사태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의 피땀어린 세금을 강탈했고 대한민국의 외교안보를 위험에 빠뜨렸고 최순실 일파의 사욕을 위해 온갖 권력을 남용했다"며 "더 이상은 용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이에 페이스북을 통해 안 전 대표의 하야 요구와 관련, "안 전 대표가 최근 지방 활동을 많이 해 성난 민심을 확인했고 당내 상당수 의원도 그러한 정서를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저로서는 개각 거부 등 타 야당과의 공조관계로 고려할 사항이 많아 아직 민심을 주시하고, 대통령의 여러 가지를 주시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오는 3일에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박 대통령 하야를 거듭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