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노동

노동계 朴정부 개각 비판…"혼이 나간 비정상 개각"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16-11-02 17:57 송고
정부 규탄 법률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여는 양대노총 공공부문노조 조합원들. /뉴스1DB
 
노동계가 2일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 정국수습책으로 개각을 단행한 박근혜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박 대통령은 지난 3년 반이 넘는 기간 국민을 속이고 기만했다"며 "국민이 지금 원하는 것은 대통령이 그 자리에 앉아서 사태를 수습하라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시국에 박근혜 정부의 수명을 늘려주겠다며 개각에 참여한 후보자들도 문제"라며 "지금까지 이런 사람들에게 나라를 맡겨 오늘날과 같은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노총은 3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현 정국과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 후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할 예정이다.

민주노총도 논평에서 "법을 떠나 이미 국민에게 탄핵받은 식물 대통령의 혼이 나간 비정상 개각인사로 원천무효"라며 "4년 내내 국정을 농단하더니 퇴출직전까지 국정을 혼란에 빠트리고 있다"고 성토했다.

민노총은 "국민은 박근혜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민은 스스로 하야할 기회를 주었지 자신이 살기위한 부역자 선발 인사권을 주지 않았다. 아무것도 하지마라. 즉각 퇴진하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임 국무총리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임종룡 금위원원장, 국민안전처장관에 박승주 전 여가부 장관 등을 내정했다.


jep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