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무성 "김병준 지명 철회해야…일방적 개각 국민 뜻 반해"

"최순실 사태수습 도움 안되고 거국내각 취지 어긋나"
"朴대통령, 총리 지명 철회하고 국회와 협의해야"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6-11-02 17:05 송고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6.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은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중립내각 취지에 맞게 국회와 상의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총리 지명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고 "저는 최순실 사태 이후 그동안 어떻게든 헌정 중단을 막아야한다는 기본 입장이었다"며 "그러나 대통령께서 일방적으로 김병준 총리를 지명하는 방식은 사태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국가리더십 복원과 국정 정상화를 위해 필요성이 인정되는 거국중립내각을 야당이 주장하고 여당이 수용, 각계각층 지도자들이 동조하고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와 상의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하는 것은 국민 다수의 뜻에 반한다"고 직격했다.

김 전 대표는 "특히 경제부총리와 국민안전처 장관까지 내정한 것은 거국중립내각은 물론 책임총리제도 아님을 의미한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대통령께서는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 맞게 국회와 상의해서 결정해야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그는 야당들에는 "야당도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어떻게 해서든 헌정 중단을 막으면서 국가 장래를 같이 협의해 나가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eriw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