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이대로 나라 망칠 수 없다"…野 총리 보이콧에 '위기감'

"인물보고 결정해 달라는 박 대통령 생각"
발표 전 여야에 통보…"야당반대, 어느 세월에"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 유기림 기자 | 2016-11-02 17:02 송고
청와대 © News1

청와대가 2일 야(野) 3당의 김병준 총리 내정자 보이콧 움직임에 "이대로 나라를 망칠 수 없다"면서 국정 정상화에 대한 야권의 협조를 호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내정자 인선과 관련해 "야당과 사전 협의할 상황이 아니었다. 인물을 보고 결정해 달라는 (박 대통령의) 생각이 담겨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당초 야권의 협조 속에서 '거국내각'을 구성하려고 했지만 야당의 반대에 부딪히자 '거국내각 성격의 책임총리제를 단행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야권이 수용할 만한 중립적인 인물을 책임총리로 내세워 위급한 상황을 함께 돌파하나가겠다는 것이다.

결국 이날 개각은 '책임총리' 발탁을 통해 최순실 파문으로 인한 국정공백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박 대통령의 절박함이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국회와의 협의가 부족했다는 야권의 지적에 대해 "만약 야당이 거국 내각을 한다고 했으면 협의를 했을 것"이라며 "(야당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어느 세월에 총리를 뽑겠냐"고 반문했다.

한편 청와대가 이날 김 후보자 인선 발표 전에 여당과 야당에 전화통화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발표 전에 새누리당의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와 수십분 간 (김 총리 후보자 내정을 놓고) 얘기를 나눴다"면서 "야당은 발표 전에 통화를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아 문자메시지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임 총리 후보자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지명했다. 또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임종룡 금융위원장, 국민안전처 장관에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내정했다.

이에 대해 야권은 사전협의 없이 김 후보자를 내정한 것은 무효라며 반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은 개각 철회를 요구하고 향후 있을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birako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