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종인 "朴대통령, '헬렐레'한 총리 세우려 할 것"(종합)

與 거국내각 수용에 "립서비스…말도 안되는 얘기"

(서울=뉴스1) 김현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31 21:45 송고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31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국정개입 파문에 대한 수습책으로 거론되는 거국중립내각 구성 방안과 관련, "(박 대통령은) '헬렐레한' 총리 한 명 세우고 각료를 몇 명 교체하는 선에서 마무리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거국내각은 말도 안 되는 얘기다. 대통령이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있는데 총리가 뭘 할 수 있겠느냐"며 이렇게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새누리당 내에서 자신을 거국중립내각의 총리로 거론한 데 대해 "쓸데없는 걱정과 상상을 하지 말라"면서 "박 대통령이 그렇게 할 리도 없다. 야당 제안이 없었으면 (거국내각은) 새누리당이 얘기도 안 꺼냈을 것이다. 새누리당의 립서비스"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참석해 동료 의원들로부터 "총리직을 수락하시느냐"라는 질문세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향후 박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선 "궁지에 몰려서 그만두지 않는 한 절대 알아서 거취를 정하지는 않을 것이다. 시민들의 촛불 집회의 상황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권 일각에서 탄핵론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탄핵은 야당이 의결 정족수를 못 채워 어림없다"고 부정적으로 봤고, 박 대통령의 탈당이나 하야 여부에 대해선 "그렇게 얘기할 것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전날 박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진을 개편한 것에 대해 "박 대통령을 보니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박 대통령이 아직 상황파악이 잘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정무수석인데, 당장 검찰 수사가 급하니 민정수석 인사만 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김 전 대표는 이번 파문을 미국 '워터게이트 사건'에 비교하면서 "과거 측근비리와는 달리 대통령이 직접 관련된 게이트"라며 "결국 거짓말로 물러난 닉슨 대통령의 사례를 잘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전 대표를 비롯해 야권의 대권주자들이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야당의 대선주자라는 사람들이 한 치 앞을 못 보고 거국내각 소리를 했다가 말을 바꿨다. 상대가 어떻게 나올지 감안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거국내각을 수용하겠다는) 립서비스를 한 것에 야당이 한방 먹었다"며 "이제 와서 말을 바꾸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때와 똑같이 야당은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번 파문으로 인한 개헌론의 향배에 대해선 "오히려 대통령제가 얼마나 문제인지 알게 돼 재점화가 될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내홍을 겪고 있는 새누리당의 향배에 대해 "정기국회가 끝날 무렵엔 친박 20명 정도 남기고 쪼개질 가능성도 있다"고 점쳤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