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패션

최순실, 검찰 출두…때아닌 프라다, 토즈백 주목 ‘씁쓸’

(서울=뉴스1) 박시은 기자 | 2016-10-31 18:01 송고
<사진=뉴스1 DB> © News1
31일 오후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지목받고 있는 최순실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그가 착용하고 나온 고가의 명품 신발과 가방 등이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돼 씁쓸한 뒷맛을 남기고 있다.

이날 최순실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현장에 그가 등장하자 갑자기 몰린 취재진과 인파들로 인해 포토라인이 무너지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때 벗겨진 최순실의 구두는 명품 브랜드 ‘프라다’ 제품으로 가격은 약 72만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대다수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순데렐라”, “악마는 프라다를…” 등과 같은 조소 섞인 댓글을 달며 비판에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DB>© News1
아울러 그가 착용한 가방 역시 명품이었다. 영국 명품 브랜드 ‘토즈’ 제품으로 수백 만원대를 호가한다. 그뿐만 아니라 그가 착용한 검은색 코트와 모자 등 모든 아이템이 고가의 명품으로 알려져 여론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 또한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토즈 가방’이란 단어로 오르는 등 예상치 못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지난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때의 패션 또한 구설을 피할 수는 없었다. 이날 최순실이 착용한 신발은 ‘알렉산더 맥퀸’ 제품이고, 패딩은 ‘몽클레어’ 브랜드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DB>© News1
한편, 이에 앞선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 압수수색에서도 자택 출입문 옆에 설치된 신발장에는 ‘페라가모’, ‘구찌, ‘토리버치’ 등 명품 수입 구두가 진열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된 바 있다.

[news1] ‘뷰티·패션’ 뉴스 제보 - beauty@news1.kr


beau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