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박해진 과거 발언, "트랜스젠더 바 마담이 은밀한 제의"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2016-10-31 17:08 송고 | 2016-10-31 18:06 최종수정
박해진이 트랜스젠더 바에서 은밀한 제의를 받았던 일이 새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해진은 과거 방송된 KBS2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 최근 녹화에 출연해 회식차 찾았던 트랜스젠더 바에서 있었던 깜짝 놀랄 만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박해진은 “회식으로 트랜스젠더 바에 갔었다. 그때 거기 있던 트랜스젠더 중 한 명이 내게 다가와 슬쩍 손을 잡으며 ‘여기서 일할 생각 있으면 찾아와’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박해진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끈다. © News1star/ KBS2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

그는 “나이 많아 보이시는 마담 같은 분이 오셔서 손을 잡더라”며 “발은 280㎜ 정도 돼 보이는 큰 발에 나보다 큰 손을 가지신 분이었다. 명함을 내밀며 수술은 안 해도 되니 꼭 찾아오라고 해 깜짝 놀랐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은 “박해진이 아무래도 여자보다 예쁜 외모를 지니고 있어서 그런 제의를 받은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박해진은 최근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의 측근 고영태와 관련한 루머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지난 28일 "허위 사실 유포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star@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