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허무했던 최순실 검찰 출석 현장…崔, 말없이 1분 흐느끼기만

주저앉다 신발 벗겨져…시민-보안요원 몸싸움에 오물 떨어져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박정환 기자 | 2016-10-31 16:12 송고 | 2016-10-31 22:11 최종수정
'비선 실세 국정 농단' 의혹의 중심에 있는 최순실(60ㆍ최서원으로 개명)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2016.10.3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비선실세' 논란 속에 나라를 들썩이게 하고 국정을 마비시킨 장본인 최순실씨(60·최서원으로 개명)가 31일 결국 검찰에 나와 수백명의 취재진 앞에 섰지만 상황은 1분 만에 허무하게 끝났다.

원래 최씨가 검찰 조사 전 자신을 향해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국민들 앞에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최씨는 잠시 흐느꼈을 뿐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최씨는 이날 오후 3시쯤 검은색 에쿠스 차량을 타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차량에서 내려 검찰청사를 향하던 최씨는 쏟아지는 카메라 플래시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짙은 남색 외투를 입고 검은색 모자를 푹 눌러 쓴 쓴 최씨는 안이 비치는 검은색 선글라스를 썼고 물방울 무늬의 스카프도 목에 둘렀다.

자신을 기다리는 수백명의 취재진 앞에서 최씨는 자신의 얼굴이 최대한 외부에 노출되지 않게 오른손으로 코와 입을 가렸다.

'비선 실세 국정 농단' 의혹의 중심에 있는 최순실(60ㆍ최서원으로 개명)씨가 31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두한 가운데 청사 출입문 앞에 최씨의 프라다 구두가 벗겨져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최씨는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데 한마디 해 달라"로 시작해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한 차례 몸을 돌리는 등 힘겨운 표정을 보였다. 이후 곧바로 검찰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최씨의 한마디를 더 들으려는 취재진과 이를 막으려는 검찰 직원들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졌고 최씨가 균형을 잃고 잠시 주저앉는 바람에 신고 있던 '프라다' 왼쪽 신발이 벗겨지기도 했다.

최씨는 다만 청사 안으로 들어가면서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조사실로 향하는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국민 여러분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날 청사 앞에는 최씨의 출석을 앞두고 외신 등 300~400여명의 취재진이 몰려 최씨에게 쏠린 국민적 관심사가 어느 정도인지 보여줬다.

최씨의 출석현장을 지켜보던 한 시민은 보안요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미리 준비한 오물통을 떨어뜨리는 바람에 바닥에 오물이 뿌려지기도 했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