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김종훈·윤종오 “야당의원, 하야 요구모임 결성하라”

(울산=뉴스1) 이상문 기자 | 2016-10-31 15:58 송고
진보정당 출신 무소속국회의원인 김종훈, 윤종오 의원이 야당 의원들을 향해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의원모임을 결성하라“고 주장했다. © News1

진보정당 출신 무소속 국회의원인 김종훈(울산 동구), 윤종오(울산 북구) 의원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야당 의원들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의원모임을 결성하라”고 촉구했다.

김·윤 의원은 31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 의원들을 향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입장을 결정하고 표명해줄 것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의원모임’ 결성에 나서줄 것 △광장에서 국민들과 함께 숨쉬고, 함께 이야기 해줄 것을 요구했다.

두 의원은 이날 “노무현 대통령은 선거개입 우려가 있다는 한 마디 말 때문에 탄핵을 당했지만 지금은 헌법유린, 국정파괴, 국민기만 등 탄핵 사유가 있다”며 “이런 비상상황에 대한 헌법적 대비가 당연하므로 대통령이 스스로 하야하지 않는다면 탄핵소추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아무리 국민이 요구하고, 타당하다고 해도 당이 당론으로 당장 대통령 하야와 탄핵을 결정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단 몇 명이라도 하늘을 찌르는 국민의 분노에 답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압박했다.

이들은 야당 의원들에게 대통령 하야 촉구 운동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면서 “무모한 장외투쟁을 하자는 것이 아니라 이미 국민은 거리로 나서고 있는 상황에 정치의 중심인 국회가 국민의 뜻을 제대로 수렴해 달라”며 “이런 구조라면 찬바람 맞으며 어두운 거리에 국민들이 나설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두 의원은 또 “90초짜리 영혼 없는 사과를 하고 시간을 끌다가 들불처럼 타오르는 촛불의 함성을 보고서야 인사쇄신 대책이라고 내놓은 것이 BBK사건 은폐의 당사자를 우병우 민정수석을 대신할 자리에 임명하는 것”이라며 “귀국한 최순실을 당장 체포하지 않고 증거인멸의 시간을 주고 국민으로부터 해체요구를 받는 새누리당은 거국내각을 수용하겠다고 하면서 시간을 벌고, 야권분열을 도모하며 여론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iou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