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유일호 "코리아에이드, 특정재단이 주도했다면 재검토"

野김종민 "예산증액, 최순실 지시인지 확인해야"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이정우 기자 | 2016-10-31 15:50 송고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정권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가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코리아에이드(Korea Aid) 사업'과 관련해 "외교부가 기획·주도한 사업으로 돼있다"며 "특정 재단 주도 사업이라면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미르재단, 차은택씨 등이 주도한 사업은 해왔다고 해서 계속하는 건 안 된다"고 질타하자 "코리아에이드도 미르재단이 일부를 맡은 것은 알지만 주도해서 그 사업을 만든 것은 아니다"며 이렇게 답했다.

김 의원은 또한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중 이른바 '최순실 예산'이 코리아에이드, 새마을운동 ODA사업, 문화창조융합벨트, 태권도 진흥 지원 등에서 565억원가량 증액됐다며 "편성관리에 문제있다고 의심될 내용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정사업 심층평가가 '감액의견'인데도 대통령 지시사항이라고 증액한 것이 있다. 이게 대통령 의견인지 최순실 지시인지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에 "최씨 관련이라는데, 지속적으로 해오던 사업이 대부분이다"고 부정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거국내각 구성과 관련해서는 "정말 큰 틀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경제부처가 따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