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朴대통령, 국회에 '총리 추천' 정중히 요청해야"

"짝퉁거국내각으로 위기 모면하려는 심산인가"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10-31 15:32 송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에 따른 '거국중립내각' 구성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총리에게 국정의 전권을 맡길 것을 선언하면서 국회에 총리를 추천해 달라고 정중하게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새 총리의 제청으로 새 내각이 구성되면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 "꼬리 자르기를 시작한 것인가. 진실 은폐에 나선 것인가. 시간을 벌어 짝퉁 거국내각으로 위기를 모면할 심산인가. 이 나라가 그렇게 만만하나. 국민이 그렇게 우스워 보이냐"고 질타했다.

또 문 전 대표는 "새누리당이 거국중립내각의 총리를 추천했다는 보도를 보면서 분노를 느낀다"며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석고대죄하면서 자숙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총리를 추천하는 내각은 또다시 국민을 속이는 짓"이라며 "거국중립내각은 새누리당이 구성하는 것도, 몇몇 유력 정치인들이 만드는 것도 아닌 국민이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전 대표는 "이번 사태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박근혜 게이트'라는 점"이라며 "지금이 박 대통령에게는 마지막 기회라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