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심상정 "몸통은 최순실 사술이 아닌 朴대통령 무능"

"박 대통령 하야는 못 피해…과도내각 세워야"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10-31 15:30 송고 | 2016-10-31 15:35 최종수정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31일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와 함께 과도내각의 구성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박 대통령이) 권좌에서 내쫓기는 참사만은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범여권이 적극 수습에 나섰지만 알맹이가 없다"며 "진상규명 없는 정국쇄신안은 여론호도용 푸닥거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 대표는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희대의 헌정유린 사태의 몸통은 바로 박 대통령이라는 점"이라며 "최순실의 '사술'이 아니라 박 대통령의 철저한 무능이 불러온 사태"라고 비난했다.

심 대표는 또 "박 대통령의 조속한 하야는 피할 수 없다. 대통령 하야만이 무너진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는 출발점"이라며 '과도내각' 구성을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하야에 따른 혼란과 국민 불안 최소화하는 프로세스가 필요하다"며 "통치권을 상실한 대통령의 임기를 억지로 채우는 거국내각이 아니라 질서 있는 하야 과정을 관리할 과도내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임명하는 특검을 수용하고 스스로 수사를 자청해야 한다"며 "여야 지도자들과 함께 겸허히 하야 절차를 상의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마지막 도리"라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여당을 향해 "지금은 잔머리를 굴릴 때가 아니다"라며 "현 사태의 공범인 새누리당은 조건 없이 국민의 요구를 수용하고 국민의 처분을 기다리는 것이 맞다"고 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