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민중연합당 광주 지방의원 "대통령 퇴진이 수습책"

(광주=뉴스1) 최문선 기자 | 2016-10-31 15:26 송고
민중연합당 광주지역 지방의원들이 31일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2016.10.31/뉴스1 © News1 최문선 기자


민중연합당 광주지역 지방의원들은 31일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이 국정파탄, 민생파탄 수습책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지방의원들은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가와 노동계, 언론계, 종교계 등 연이어 시국선언이 터져나오고 있는 현상황은 국민들의 총체적 분노가 표출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정원의 부정선거개입, 세월호 진상규명은폐, 위안부 졸속협상, 통합진보당 강제해산, 개성공단 폐쇄, 사드배치 강행, 1300조원에 달하는 국가부채로 대변되는 파탄난 민생 등 대통령이 퇴진해야할 이유는 차고 넘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 구성에 대해선 "새누리당의 주장은 외신에서조차도 '주술사에 홀린 대통령'이라며 조롱받고 있는 사람이 나라를 대표해서 외국순방도 하고 외교행위를 하라는 것"이라며 "국정농단의 연장이고 국민기만이다. (거국중립내각은) 필요없다"고 했다.

또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대통령 스스로 하야' 또는 '국회가 대통령 탄핵 추진'에 대한 (국민) 의견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게 민심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민심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박근혜 정권, 새누리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 시민사회 등 양심적 세력들의 힘을 결집해 대통령을 퇴진시켜야 한다"며 "광주시민들은 11월12일 서울 민중총궐기에 나서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선언문에 동의한 민중연합당 광주 지방의원은 김태진·김은아·이대행(서구의회), 김현정·고영봉·소재섭(북구의회), 김선미·정진아(광산구의회) 등 8명이다.

민중연합당 광주지역 지방의원들이 31일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 관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2016.10.31/뉴스1 © News1 최문선 기자



moon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