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대전대·한남대 총학… 대전 대학가 잇따른 시국선언

한남대 사학과·KAIST·충남대 총학·교수 이어

(대전ㆍ충남=뉴스1) 김성서 기자 | 2016-10-31 14:02 송고
한남대학교·대전대학교 총학생회가 31일 오후 대전 한남대 상징탑 앞에서 비선실세 국정개입 박근혜 정권에 대한 공동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으로 대전지역 대학가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31일 대전대와 한남대 총학생회가 공동 시국선언에 나섰다.

대전대 송석찬 총학생회장은 이날 한남대 상징탑 앞에서 시국선언문 ‘혜화인의 이름으로,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국정개입을 규탄한다’를 통해 “최근 ‘비선실세’라는 말이 대통령이 버젓이 있는 대한민국에서 나오고 있다”며 “영화에서만 나올 법한 일이 실제로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나라, 이 땅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현재 모든 사안에 어떤 내막과 배후들이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며 “이런 안타깝고 분노가 치미는 현실을 생각하면 맘 편히 밥을 먹을 수도 잠을 이룰 수도 없는 것이 현재 이 나라 대한민국의 현실”이라며 “특정대학 부정특례입학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끊임없는 인고의 시간과 치열한 입시경쟁을 통해 대학이라는 관문을 통과하고 그 곳에서 성공적이고 건설적인 미래를 위해 지금 이 시간에도 땀 흘리고 있는 대학생을 생각하면 이는 결코 가볍게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고 역설했다.

대전대 총학생회는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를 비롯한 그와 관련된 모든 비선실세 국정개입에 대한 투명한 진실규명과 정권의 퇴진을 요구한다”며 “땅에 떨어져 산산조각난 대한민국 국민의 명예회복과 자유민주주의 수호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남대 이상호 총학생회장은 ‘우리는 정녕 민주공화국에 살고 있는가?’라는 시국선언문을 통해 “개인의 의지를 공동의 의지로 만들어내는 것이 민주공화국의 근본이자 사명”이라며 “특정 개인의 의지가 만인의 의지로 표현된다면 그 정치체제는 민주공화국으로 존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순실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하고 국정운영과 청와대 인사에 개입한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국민들의 의견을 대변해야 할 박근혜 대통령은 비선실세에게 권리를 양도했다”고 피력했다.

한남대 총학생회는 “오늘의 현실에 개탄을 금치 못하며 이 땅의 민주주의가 회복될 때까지 우리는 소리 내 말할 것”이라며 △국민을 기만하고 국가의 근간을 더럽힌 당사자들을 성역 없이 수사하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할 것 △과정과 결과를 국민에게 숨김없이 공개해 모든 부정을 근절할 것 △국가의 규범을 어긴 자를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지난 28일 충남대 교수 207명과 총학생회, 27일 KAIST 학부 총학생회와 한남과 사학과 학생회가 시국선언을 발표한 바 있다.


kee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