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野 '최순실 게이트'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로 확대

민주, 이석현·전해철 공동위원장…내일 국민결의대회
국민의당, 천정배 위원장…박지원 "철저한 야권공조"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31 12:46 송고 | 2016-10-31 14:57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31일 이른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파문 진상규명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각각 설치하며 대여(對與) 압박 수위를 한층 높였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기존에 당에 설치돼있던 '최순실게이트·편파기소 대책특별위원회'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민조사위원회'로 확대개편했다.

공동위원장에는 기존 대책특위 위원장이던 전해철 최고위원과 함께 이석현 의원을 선임했다.

이석현 공동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명박정부 때 싸웠던 투지로 진상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정권이 하는 것을 보면 삼류 마술사의 마술처럼 석연찮고 미심쩍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은) 마치 청와대만 잘못한 것처럼 자기들 멋대로 총리는 누구누구를 권했다고 하는데 청와대와 최순실과 새누리당은 삼위일체"라고 꼬집으며 "우리 위원회가 진상을 기필코 밝혀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등에 대해 국정농단의 책임을 물어 고발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또한 내일(11월1일) 오후 2시엔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및 나라 바로세우기'를 위한 국민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연석회의 뒤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위원장은 천정배 전 공동대표가 맡고, 천 전 대표와 박 위원장이 논의해 위원을 조속히 선임할 방침이다.

박 위원장은 당 연석회의 결과에 대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철저히 검찰이 수사해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서 국민 앞에 숨김없이 밝혀야 한다"며 3당대표와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함께 제안했다. 이 자리에서 거국중립내각, 개헌 등 모든 정치현안을 논의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우리는 철저한 야권공조로 앞으로 정국의 여러가지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