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최순실 특검' 협상 재개 선언…"별도특검해야"

국가비상시국 규정, 매일 오전 의총 열고 대책회의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 2016-10-31 12:42 송고 | 2016-10-31 12:54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최순실 국정 개입'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과 관련해 여당과의 협상 재개를 선언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특별법에 따른 특검을 진행할 것이며 특검 협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별도 특검 실시'를 당론으로 채택하고 협상을 진행했지만 새누리당의 '상설특검' 요구로 협상이 결렬되자 지난 28일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최순실 부역자 전원 사퇴 등 3대 선결조건으로 내걸며 협상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기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주장하는 상설특검은 이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호도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국민과 야당이 주도하는 별도특검을 진행해야 된다는 입장은 확고하고 (이에) 여당이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내년도 예산안과 특검 등 정국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3당 원내대표의 회동이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야당에 대한 항의로 시작도 되지 못한 채 결렬된 데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정 원내대표가 회담장을 박차고 나갔다"며 "대통령과 비선실세 측근 참모가 일을 벌린 데 대해 새누리당과 '친박'(親박근혜) 세력이 이를 방조·옹호했는데 반성해도 모자를 판에 판을 깨는 행위는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기 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 구성에 대해선 "여당에서 주장하는 거국내각제가 어떤 맹점을 갖고 있는지, 어떤 프로세스가 있는지 (의총에서) 진지한 논의가 있었고 거국내각 성립 요건 없이 박 대통령의 석고대죄, 진상규명, 2선 후퇴 등 이런 부분이 전제돼야 거국내각이 실질적으로 가동될 수 있다는 부분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야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박 대통령의 하야 주장과 관련해선 "국민 속에서 터져나오는 대통령 하야, 탄핵 요구를 당내에서 어떻게 수렴할 것인지 열어놓고 고민할 것"이라며 "특정 당론을 모은 상태는 아니다. 의견 경청, 수렴하고 있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현 상황을 국가비상시국으로 규정하고 매일 오전 9시30분께 의원총회를 열고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이날 의총에서 "1987년 6월 항쟁과 유사한 국가 비상사태로, 우리도 비상하게 대응해 의총을 매일 해야 한다"며 "의원들도 침낭을 가져와 24시간 대기하는 마음으로 국면을 타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고 한다. 


playin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