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檢 수사의지 질타…與 '면피용' 거국내각 거부

추미애 "사이비교주에게 범죄자 집단간 입맞춤 시간줘"
우상호 "특별법 특검 받아들이면 거국개각 진정성 나와"

(서울=뉴스1) 조규희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31 11:51 송고
 

민주당은 31일 '국정 운영 개입' 정황이 드러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아울러 검찰이 전날 입국한 최씨의 신병을 확보하지 않은 데 대해 강력 비판하는 한편 새누리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제 도입을 '국면전환용'으로 규정하고 분명한 거부의사를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의원총회에서 "최순실에 헌납한 30시간 휴가, 그것은 검찰의 수사 사상 최고의 범죄자에 대한 배려일 것이고 사이비 교주에게 요설의 자유를 허용해 범죄자 집단간의 입맞춤을 허용하고 말았다"고 성토했다.

이어 "종전에는 진경준 등 고위직 검사가 엄청난 범죄 저질러서 검찰의 최대 위기를 초래하더니 국권파괴시킨 사이비 교주는 체포하지 아니하고 이제 이런 검찰이 무슨 수사를 어떻게 한다 한들 신뢰를 얻기는 어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는) 최순실 혼자만의 전횡이 아니라 청와대와 여당이 얽힌 공동 책임이고 한통속이란 걸 잘 안다"며 "검찰은 즉각 우병우 전 민정수석를 조사하고 청와대를 제대로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검찰은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한 골든타임을 이미 놓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 문제를 진상규명하고 수습하는 과정도 역시 제대로된 시스템을 복원하는 길로 가야 하는데, 지금 보면 수사에 대한 짜맞추기식 시나리오조차도 외부에서 진행된 의심이 강하고 청와대 인사나 수습책조차도 또 다른 비선실세에 의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라며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을 거명했다.

새누리당이 전날(30일) 주장한 거구중립내각제와 제안에 대해서는 '면피용', '국면전환용'이라며 거부했다.

추 대표는 "국민은 새누리당이 하자고 하고 야권인사를 마음대로 징발하는 이런 면피용 국면가리기용 거국중립내각제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런 진상규명 없이 국권파괴자인 대통령이 임명장 주고 대통령이 결재권을 여전히 갖고 있어 아무런 법적 권한도 없는 허수아비 거국내각이 출발한다면 그것은 장식용 내각에 불과하고 국면 탈출용 껍데기 내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전날 새누리당은 최순실 정국 해소차원에서 거국중립내각제를 결정하면서 야권인사인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 손학규 전 민주당 상임고문을 총리 후보군에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특별법에 의한 특검을 통해서만이 진상규명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검찰을 바로세우기 위해서 공수처를 반드시 이번 정기국회 때 만들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이 이런 주장을 받아들여야 거국내각을 제안한 진실성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의 주장은 한마디로 안 받아들이면서 내각만 같이 구성하자면 어떻게 신뢰할 수 있느냐. 국면전환용 카드로 거국내각 카드를 꺼낸 것에 대해 분노한다"고 덧붙였다.





playin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