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떠나는 김재원, 새로 온 배성례 "도와달라" 한목소리

배 수석 "위기가 기회"…김 전 수석 "외롭고 슬픈 대통령"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0-31 11:18 송고 | 2016-10-31 11:41 최종수정

배성례 청와대 신임 홍보수석이 31일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인사를 나눈 후 기자실을 나서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어려울 때일수록 잘 도와주시기 바랍니다."(배성례 청와대 홍보수석) 

"외롭고 슬픈 우리 대통령님 도와주세요."(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

31일 청와대를 떠나거나 청와대에 새로 온 이 모두 이른바 '최순실 파문'으로 박 대통령이 위기를 맞은 만큼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었다.

전날(30일) 임명된 배 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려울 때 왜 (청와대에) 왔냐고 질문하시는데 잘하려고 왔다"면서 "어려울 때는 또 기회가 온다. 위기가 기회"라고 각오를 밝혔다.

배 수석은 이어 "어려울 때일수록 잘 도와주시고 저희 스태프들의 진실한 마음을 읽어주셔서 잘 좀 도와주시기 바란다"며 "보좌진으로서, 수석으로서 최선을 다해서 보좌하겠다"고 재차 협력을 당부했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 © News1 허경 기자

김 전 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외롭고 슬픈 우리 대통령님 도와달라"며 "꼭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김 전 수석의 사표를 수리했으나 현재 정무수석은 공석인 상태다.

김 전 수석은 "험한 시기에 홀로 청와대를 빠져나오려니 마음이 착잡하다"며 "이 흉흉한 세월의 아픔도 시간이 지나면 잊히고, 사람들 마음의 상처는 아물 것"이라고 소회를 남겼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