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추미애 "朴정권 야당탄압·공안몰이 맞서 총력 투쟁"(종합)

"야당은 정치보복 대상…친박은 신성불가침 영역"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10-13 14:58 송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10.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검찰이 4·13총선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공소시효가 마무리되기 전날(12일) 자신을 포함한 자당의원들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모든 당력을 집중해 박근혜 정부의 야당 탄압에 당당히 맞서 싸워내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박근혜 정권은 국정감사 막바지에 사정기관을 동원해 전방위적인 공안몰이에 나섰고, 우리당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표는 "야당은 정치보복의 대상이 됐고, 친박(친박근혜)은 신성불가침 영역인 것 처럼 검찰은 명백한 편파기소로 법을 농락하고 있다"며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와 우병우 민정수석 비리 사건을 덮기 위한 치졸한 정치 공작이자 보복성 야당 탄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 대표는 "제아무리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려도 권력 비리의 거대한 몸통은 가릴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일개 수석을 지키려 검찰이 제멋대로 권력을 휘두른다면 검찰 역사에 치욕으로 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또 "미르·K스포츠 재단 등 최측근의 비리를 파헤치고 박근혜 정권이 망친 민생을 구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진실을 밝혀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진행된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도 "반드시 대선에서 승리해 정의를 바로 세우고, 이 땅에 검찰을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회의에서 추 대표는 "땅에 떨어진 검찰개혁이 국정 제1과제이어야 한다는 생각을 안 할 수 없다"며 "법에 따라 당당히 응하겠다. 그러나 법을 빙자해 정권비리를 감추려 한다면 절대로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민주는 이날 검찰 기소와 관련해 당내 대책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원회'(가칭)는 전해철 최고위원이 위원장을 맡기로 했으며 추후 위원 인선과 향후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