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문화계 '블랙리스트' "문체부서 사실 아니라고 설명"

문체부 국·과장 강제 퇴직 보도에도 같은 대답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0-12 09:01 송고
© News1 허경 기자

청와대는 12일 문화 예술계의 정치 검열을 위한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문화체육관광부로 내려보냈다는 주장에 "문체부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와 관련,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회의록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와대와 문체부가 문예위 심사 및 심사위원 선정에 개입하고 있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일보는 이날 청와대가 지난해 문화 예술계에서 검열해야 할 9473명 명단을 작성해 문체부로 내려보냈다는 주장과 자료를 보도했다.

보도된 자료에 따르면 명단은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 문화 예술인, 세월호 시국선언한 문학인,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언한 문화 예술인, 서울시장 선거 당시 박원순 후보 지지를 선언한 문화 예술인 등으로 분류돼 있다.

정 대변인은 아울러 3년 전 최순실씨 딸의 승마 문제와 관련해 좌천된 문체부 국·과장이 "이 사람이 아직도 있어요?"라는 박근혜 대통령 지적 영향으로 최근 강압적으로 명예퇴직했다는 한겨레 보도에 "그것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문체부에서 설명하고 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그런 언급을 안 했다는 건가'라고 묻는 질문에 "내용 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문체부에서 설명하고 있다)"고 했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