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시그널' 이제훈 형 살해 범인, 장현성이었다 '충격'

(서울=뉴스1스타) 김나희 기자 | 2016-03-11 20:48 송고
'시그널' 찬희를 살해한 진범은 장현성이었다.

11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15회에서는 김범주(장현성 분)가 박해영(이제훈 분)의 형 박선우(찬희 분)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그널' 장현성이 찬희의 컵에 약을 탔다. © News1star/ tvN 방송화면 캡처


김범주는 박선우가 인주사건의 진범을 알고 있다는 정보를 보고 받은 후 이재한(조진웅 분)이 보낸 형사라고 거짓말을 한 후 박선우와 대화를 나눴다. 

김범주는 "아저씨 믿고 이야기 해도 돼"라고 박선우를 안심시켰다. 그를 믿게 된 박선우는 "진범을 알고 있다. 인주 시멘트 회사 사장 아들 장태진이 진범이다"라며 성폭행 피해자의 목도리를 건넸다. 

이에 김범주는 "지금이라도 꼭 누명을 벗고 싶은 거니?"라고 재차 물었고, 박선우는 "절대 포기 안 해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범주는 그의 잔에 몰래 약을 타 살해를 감행했다.


nahee126@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