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준, 혼자 사는 럭셔리 '텅 빈' 이층집 공개…"3분이면 청소 끝" [RE:TV]

'전지적 참견 시점' 20일 방송

(서울=뉴스1) 강현명 기자 | 2024-04-21 05:20 송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준이 텅 빈 럭셔리 2층집을 공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배우 이준, 모델 신현지가 출연해 재미를 더했다.
이날 이준의 이층집이 공개됐다. 패널들은 "집이 왜 이렇게 좋냐", "아래층도 있냐"며 생각보다 넓은 이준의 집에 감탄했다. 이준의 집에는 비싼 큐브 오디오가 거실에 자리하고 있었으며 화이트 우드 톤의 깔끔한 주방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주방 보면 새로 입주한 집 같다"며 깔끔한 이준의 집을 칭찬했다.

2층에 미니멀한 디자인의 침실이 있었다.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비싼 침대에 패널들이 놀라자 이준은 "3대가 썼다길래, 안 바꿔도 되니까 그래서 샀다"고 설명했다. 침대 곁에 놓인 야구 방망이에 패널들이 의문을 표하자 이준은 "주택 살면 이상한 소리가 난다"며 방망이가 있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최근에 누가 방에 노크를 했다"며 "진짜 그 상황에 처하니까 빠르게 움직이질 못하겠더라"고 전했다. 이준은 노크 소리의 범인은 까치였다고 전해 웃음을 샀다. 이준은 "진짜 무서웠다"며 증거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준은 다용도실에서 밀대를 꺼내 청소를 시작했다. 그는 "1,2층 청소하는 데 3분이 안 걸린다"며 대충 밀대로 먼지를 닦는 모습을 공개했다. 이준은 "매일 하면 먼지가 안 쌓인다"며 능숙하게 청소를 마쳤다. 청소를 하지 않고 그냥 지나친 방들에 패널들이 의문을 표하자 이준은 텅 빈 방 두 개와 화장실 두 개를 공개했다. 그는 어머니와 분가를 하면서 공간이 남게 됐다고 전했다.

이준의 집에는 컵도 식기도 자신이 쓰는 최소한의 것만 남아있었다. 전현무는 "내가 본 미니멀 중 최고"라고 감탄했고 이어 공개된 이준의 감소한 드레스룸에 "드레스룸이 저게 다냐"고 놀라움을 표했다. 이준의 냉장고에도 이온음효과 김치 뿐, 텅 비어 있어 패널들은 "엄마랑 좋게 헤어진 건 아닌 것 같다"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준은 어머니께 집을 사드렸다고 설명하며 "공간 낭비가 너무 심해서 작은 집으로 이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wisek@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