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제주 4.3 국가기념일'… 시민사회·정치권 일제히 환영

"박근혜 대통령 첫 추념행사 참석해야" 한 목소리

(제주=뉴스1) 이상민 기자 | 2014-03-18 07:48 송고
제주 4·3 사건 65돌을 맞은 3일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엄수된 제65주기 제주 4·3사건 희생자 위령제에서 추모객들의 헌화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위령제 주최측은'4·3의 완전한 해결은 국가추념일 지정부터'라는 주제를 내걸었다. 2013.4.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18일 정부가 제주 4·3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자 도내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일제히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또 이들은 4월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봉행되는 첫 추념일 행사에 박근혜 대통령이 꼭 참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근민 제주지사와 이문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 정문현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현창하 제주도 재향경우회장은 이날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4·3희생자 추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이 의결된 것은 4·3에 대한 국가차원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미로 해석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도민, 4·3희생자 및 유가족 여러분과 4·3관련 단체 분들의 노력의 결과"라고 덧붙였다.
우 지사를 비롯한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4.3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힘써온 전 현직 대통령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 4·3 특별법 제정제 노력해 준 고(故) 김대중 대통령, 정부 차원의 공식 사과를 해 주신 고 노무현 대통령, 그리고 국가차원의 추념일을 제정해 주신 박근혜 대통령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특히 이들은“박근혜 대통령이 다가오는 제66주년 ‘4·3 희생자 국가추념일’ 행사에 직접 참석해 4·3희생자와 유족, 그리고 제주도민을 위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치권에서도 환영의 목소리와 박 대통령의 참석을 바라는 요구가 잇따랐다.

제주출신 국희의원인 강창일·김우남·김재윤 의원이 이날 공동보도자료를 내고 "66주기‘4.3희생자 위령제’는 그동안 아물지 않은 4.3 유족들과 제주도민들의 상처와 울분을 치유하고 4.3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애써온 노고를 위로하는 역사적인 날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4.3희생자 국가추념일 지정을 계기로‘화해와 상생의 제주’를 넘어‘국민대통합의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4.3유족과 제주도민은 박근혜 대통령이 제주4.3 국가추념일에 참석할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제주대학교 총학생회와 중앙운영위원회는 “공권력의 부당한 집행을 인정하고 모든 국민이 제주4·3사건을 기억하고 화합하는 대승적 차원에서 박 대통령이 참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지사 출마를 선언한 원희룡 전 새누리당 의원 또한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을 환영하면서도 박 대통령이 첫 추념행사에 꼭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야 한다고 강조했다.


lees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