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이강인, 종료 1분 남았는데 응원 유도…누리꾼들 "눈물 났다"[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11-29 09:29 송고
(SBS 갈무리)

'골든 보이' 이강인(마요르카)이 경기 종료를 1분 남기고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 축구 팬들의 극찬이 쏟아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가나에 2-3으로 졌다.

이강인은 지난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이어 이번 가나전에서도 후반에 교체 투입되자마자 날카로운 움직임을 보여줬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투입 1분 만에 왼쪽에서 왼발로 올린 '택배 크로스'로 조규성(전북)의 헤더 득점을 도왔다.

이후에도 중앙에 자리해 좌우로 정확한 패스를 전달했고, 여러 차례 침투 패스를 날리며 공격의 활력소 역할을 확실히 해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프리킥을 시도 하고 있다. © News1

이강인의 스타성이 더욱 빛났던 때는 후반 추가시간 경기 종료 1분을 남겨둔 당시였다. 이강인이 코너킥을 차기 위해 달려가면서 한국 관중을 향해 호응을 유도한 것.

그가 팔을 위아래로 흔들자, 관중은 이에 화답하듯 곧바로 크게 환호하며 응원을 보냈다. 카메라에 포착된 한 관중은 포효하며 마지막까지 한국 대표팀에 힘을 실었다.

중계 카메라를 통해 송출된 이 장면에 국내 누리꾼들은 "이강인 진짜 멋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저 부분에서 눈물 났다", "본인이 제일 조급할 텐데 저런 멘탈에 대단하다", "뭉클했다", "이강인이 우리나라 국가대표의 미래다", "저 상황에서 분위기 끌어올리는 거 보고 스타성이 이런 거라고 생각했다", "온몸에 전율이 올랐다", "실력에 인성까지 최고다", "포기하지 않는 이강인 모습이 감동이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실제로 대한민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이강인 선수' 키워드가 올라오면서 29일 오전 기준 관련 게시물이 2만6000개에 육박하는 등 스타성을 입증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12월 3일 0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