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개그우먼 A씨 "기획부동산 사기? 나와 무관…악의적 보도 고소" [직격인터뷰]

"태연 만난 적도 없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10-28 10:56 송고 | 2021-10-28 15:03 최종수정
뉴스1 © News1 DB

개그우먼 A씨가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자신은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28일 오전 뉴스1과 통화에서 "해당 (부동산) 회사에서 현재 프리랜서(자유활동가)로 활동 중이며 정식 소속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A씨는 이어 "(소녀시대 태연과는) 만난 적도 없고 얼굴도 본 적도 없는 사이"라고 강조한 뒤 "해당 회사 일과 관련해 내가 과거 개그우먼이었다는 사실만으로 확인 절차 없이 보도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 주변에는 부유층도 없고, 부유층을 대상으로 (일을) 한 적도 없다"며 "(이번 사건과는) 진짜 무관하다"고 재차 이야기했다. 이어 "변호사를 선임해서 고소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저는 현재 프리랜서로 일하며 성실하게 부동산 상담과 스터디를 하고 있다"며 "(사기를 칠 거라면) 블로그에 KBS 공채 개그우먼 출신인 것을 밝히면서 일을 하겠나"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확인 절차도 없는 악의적 보도가 나가다 보니 친한 사람들도 색안경을 끼고 보게 돼 가슴이 아프다"고도 털어놨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관련해 걸그룹 A씨도 피해를 입었으며, 해당 기획부동산 업체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 아버지는 기획부동산 업체를 통해 A씨 명의로 땅을 샀다. 이 업체는 4억원에 매입한 땅을 3개월 뒤 A씨 측에 11억원에 팔아넘겼다.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다. 이후 다른 매체는 한류스타 A씨가 소녀시대 태연이라고 보도했고, 유명 개그우먼의 실명도 거론했다.

이와 관련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뉴스1에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