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사장님이 너무 쿨해서"…가게 홀랑 태워먹은 알바생 반전 근황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7-19 11:33 송고
아스트랄 스웨기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래퍼 아스트랄 스웨기가 자신이 알바생으로 일하는 가게의 화재 소식을 알리며 사장님에게 감동받은 사연을 함께 전했다.

18일 아스트랄 스웨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알바생으로 일하는 홍대 유명 수제버거집에 불이 난 사진을 올렸다.

그는 18일 오전 8시 30분쯤, 출근 시간 2시간 반 전에 사장님에게 전화를 받았다. 사장님은 "매장에 불났으니까 빨리 오라"고 했지만 내용과 다르게 목소리는 너무 태연했다.

서둘러 가게로 간 아스트랄 스웨기는 도착 100m 전부터 탄 냄새를 맡았다. 가게에 도착한 그는 새까맣게 그을린 매장을 보고 깜짝 놀랐다. 어떻게 된 건지 물어보니 사장님은 "어제 마감하면서 기름 찌꺼기를 쓰레기통에 버려서 잔열 때문에 자연발화가 일어난 것 같다"고 했다.

밤사이 화재로 새까맣게 타버린 주방.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불행 중 다행으로 불은 가게 밖으로 크게 번지지 않았다. 화재가 크게 날 뻔한 사고였는데 뜨거운 열에 수도가 터져 불이 꺼졌고 바닥은 물이 흥건한 상태였다. 또, 마감을 하고 늦은 밤 일어난 사건이라 인명피해도 없었다.

사장님은 전날 밤 일했던 주방 담당 알바생 두 명을 불렀고 아스트랄 스웨기는 평소에도 화가 많은 편인 사장님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크게 걱정을 했다. 역대급 사건이다 보니 그는 사장님의 반응이 상상이 가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예상외로 그 두 명에게 꾸지람 한마디 없이 "내가 어제 마감할 때 다시 왔어야 하는데" 라며 자기 탓을 했다. 이를 본 아스트랄 스웨기는 걸레로 바닥을 닦다가 눈물이 날 뻔했다고 했다.

아스트랄 스웨기는 "참된 리더는 탓하지 않고, 그 곁에는 좋은 사람들이 따른다"며 사장님에 대한 칭찬과 존경을 표했다.

아스트랄 스웨기가 까맣게 타버린 매장에서 허망한 표정으로 브이를 하고 찍은 사진은 사람들에게 소소한 웃음을 줬다. 댓글에는 "이왜진(이게 왜 진짜?}", "이렇게 된 거 인스타 감성으로다가 화재 현장 카페 만드시죠", "아놔 어디 촬영 온 줄 알았네" 등의 반응이 달렸다.

이 소식이 전해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장님 쿨한 거 보소", "인성이 저래서 사업을 크게 하나 보다" 등의 사장님을 칭찬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누리꾼들은 기름 찌꺼기의 위험성에 대해서 경고했다. "방열 안 되는 곳에 기름 찌꺼기 잘못 버리면 불 잘 나요. 큰일 납니다", "기름이 200도가 넘는데, 온도 떨어지는 데에 20분 이상 걸립니다. 식힌 뒤에 쓰레기통에 버려야 해요" 등의 조언이 이어졌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