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탬파베이 최지만, 대타로 출전해 적시타…4경기 연속 안타

디트로이트전 6-1 승리 견인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2-05-19 07:30 송고 | 2022-05-19 08:20 최종수정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 AFP=뉴스1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이 대타로 출전해 적시타를 때려내며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교체 출전해 1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4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낸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79가 됐다.

최지만은 탬파베이가 4-1로 앞서가던 7회말 1사 1, 2루에서 해롤드 라미레즈 타석 때 대타로 투입됐다.

상대 투수 마이클 풀머를 마주한 최지만은 우중간 방면으로 타구를 보냈다. 애매한 위치의 타구는 상대 야수 글러브를 맞고 떨어지며 안타가 됐다. 2루 주자 브렛 필립스가 득점했고 최지만이 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탬파베이는 6-1로 승리했다. 2연승에 성공한 탬파베이는 24승15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 자리를 지켰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