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尹당선인이 일본에 보낸 친서… 어떤 내용 담겼을까

'셔틀 외교' 복원 등 관계 개선 필요성 강조해와
日 '독도 영유권' 주장 및 역사인식 갈등은 난제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2022-04-24 16:35 송고 | 2022-04-25 09:21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한일정책협의대표단장을 맡은 정진석 국회 부의장(가운데)이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4.2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 24일 오후 일본에 도착했다.

윤 당선인은 이들 대표단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를 맡긴 것으로 알려져 그 내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시절부터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 복원과 고위급 협의 채널 가동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한일관계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등 과거사 문제로 한껏 악화된 상황이긴 하지만, 이를 계속 방치할 수만은 없단 판단에서다.

윤 당선인은 지난달 11일 이뤄진 기시다 총리와의 첫 통화에서도 "한일 양국은 동북아시아 안보와 경제번영 등 향후 힘을 모아야 할 미래 과제가 많다"며 양국 간 우호협력 증진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한일) 양국 현안을 합리적으로, 상호 이익에 부합하도록 해결해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윤 당선인은 기시다 총리에게 보낸 이번 친서에서도 '장기적 안목'을 갖고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해 가자는 뜻을 담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북한·중국 등 역내 안보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협력 필요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완화에 따른 한일 양국민 교류 재개에 대한 의지 등도 윤 당선인의 친서에 담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조진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일본센터장은 윤 당선인이 "한일 양국은 민주주의란 기본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임을 강조하며 악화된 한일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는 의지를 전할 것으로 본다"며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등 안보 측면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회담을 통해 긴밀히 협의하자는 뜻도 담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일본 측은 자국 기업·정부를 상대로 한 우리 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배상 판결을 "국제법 위반"으로 간주하고 "한국 측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윤 당선인 측 대표단 방일에도 불구하고 '한일 양국이 간극을 메우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일본 정부는 최근 자국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고등학교 교과서 검정결과를 내놓은 데 이어, '2022년판 외교청서'에서도 이 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 기시다 총리는 '일본 군국주의 상징' 야스쿠니(靖國) 신사 봄 제사를 맞아 공물을 보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윤 당선인은 지난달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의 경색 국면을 극복하기 위해선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즉, 일본 정부와 정치권이 '잘못된 역사인식'을 고집하는 한 한일관계 개선도 쉽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국민의힘 소속 정진석 국회부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윤 당선인의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은 이날부터 닷새 간 일본에 머물면서 일본 정부 및 정·재계 인사, 언론인 등과도 두루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엔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 면담과 만찬 등이 예정돼 있다고 일본 현지언론들이 전했다.

이외에도 대표단은 오는 27일쯤 기시다 총리를 직접 예방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n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