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조카 '데이트폭력 살해' 변호 사과 "유가족에 깊은 위로"

"일가중 제가 유일한 변호사, 회피가 쉽지 않았다"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드리는 중범죄"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1-11-24 22:36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살인사건을 변호한 과거에 대해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어젯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는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006년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와 여자친구 어머니를 칼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조카 A씨의 1·2심 변호인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