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금융/증권 > 금융투자

'기업가치 100조' LG엔솔 IPO 재개…"리콜 악재 털었다"

거래소에 중단했던 상장예비심사 재개 요청…"가급적 빨리 상장"
증권가 "경쟁사 CATL과 비교그룹 설정시 기업가치 100조 전망"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2021-10-29 06:10 송고
6일 오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테스에서 열린 2021 그린뉴딜엑스포에 마련된 LG 에너지솔루션 관계자가 배터리를 설명하고 있다. 2021.10.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이 멈췄던 '상장 시계'를 다시 돌리기 시작했다. 늦어도 내년 초까지는 코스피 시장에 입성한다는 방침이다. 상장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했던 '배터리 리콜' 사태가 일단락됐기 때문이다. 경영진은 더이상의 리콜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증권가는 LG엔솔의 기업가치를 최대 100조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코스피 시가총액 2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거래소 측에 중단했던 상장예비심사 재개 요청…"가급적 빨리 상장"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LG엔솔은 최근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 재개를 요청했다. LG엔솔은 지난 6월8일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는데, 심사기간(통상 45고래일) 만료 시점인 8월말쯤 거래소측에 '심사 기한 연장'을 요청했었다. 이후 두달여만에 심사 재개를 다시 요청한 것이다. 

IPO 중단 이유는 대규모 리콜이었다. 지난 8월20일 글로벌 자동차업체 GM은 전기차 볼트에 대한 10억달러 이상(약 1조4000억원)의 리콜을 발표했는데, GM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 LG화학과 LG엔솔이 7000억원씩을 충당금으로 쌓았다. 이로 인해 LG엔솔은 3분기에 372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증권가에선 LG엔솔의 배터리 리콜 악재가 일단락됐다고 평가한다. LG엔솔의 모회사인 LG화학은 3분기 실적발표에서 배터리 품질 관리 강화로 불량률을 획기적으로 낮춤으로써 향후 대규모 리콜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아졌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윤현석 LG화학 IR담당 상무는 최근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GM의 리콜 때문에 (LG엔솔의) IPO 일정 지연이 일부 있었는데 다시 재개했다"면서 "남아있는 IPO 절차에 성실히 임해 가급적 (상장을) 빨리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는 IPO의 첫단추다. 거래소 예비심사에 통과한 뒤 증권신고서를 작성해 금융당국에 제출하게 된다. 금융당국의 증권신고서 심사에서 문제가 없다면 회사는 공모가 확정을 위한 기관 수요예측에 돌입한다. 이후 확정된 공모가를 바탕으로 일반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 후 주식시장에 상장한다.

거래소는 이번 심사에서 GM 리콜에 따른 재무적 영향, 향후 리콜 재발 가능성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들여다 볼 것으로 전망된다.

상장예비심사 통과부터 일반 청약까지는 아무리 기한을 짧게 잡아도 2개월은 넘게 걸린다. 상장이 내년 초 쯤 이뤄질 것이 유력하다고 보는 이유다. 

◇"경쟁사 CATL과 비교그룹 설정한다면 기업가치 100조 전망"

지난 6월 LG엔솔이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했을 때 증권가에서는 LG엔솔이 약 20조원 규모로 공모를 진행할 것으로 예측했다. 상장후 LG엔솔의 시가총액은 100조원 정도로 추산됐다. 

이는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27일 종가 기준 418조원)에 이어 단숨에 시가총액 2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때 시가총액이 100조원에 육박했던 2위 SK하이닉스도 현재는 74조원 수준에 그친다.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후 상장주관사를 통해 희망 공모가 범위 및 공모 수량이 나와야 구체적인 상장후 시가총액 범위를 측정할 수 있지만 증권가는 LG엔솔의 경쟁사 CATL(닝더스다이)과 견줬을 때 최대 100조원 정도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는 시각이다. 

박연주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2023년 GM과의 조인트 벤처 설립, 테슬라향 4680셀 공급 가능성 등 큰 폭의 성장이 기대되며 전방 시장 성장성과 LG에너지솔루션의 글로벌 시장 지위, IPO에 따른 대규모 현금 유입 등을 반영할 경우 (100조원은) 무리하지 않은 수준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최근 충당금 설정을 감안해 당초 디스카운트 수준인 30% 대비 보수적 기준으로 잡아도 가능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esth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