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KT-온더보더, '푸트테크' 맞손…서빙로봇 시작으 자동화 매장 연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1-09-08 10:10 송고
서울 종로구 D타워에 위치한 온더보더 광화문점에서 KT AI 서빙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KT 제공) © 뉴스1

KT가 멕시칸 레스토랑 온더보더와 푸드테크 분야에 협력한다. 서빙로봇 도입을 시작으로 자동화 매장까지 연다는 계획이다.

KT는 8일 온더보더와 외식업계 디지털 전환(DX)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AI 서빙로봇 도입, AI컨택센터(AICC)를 통한 예약 관리, 스마트로를 통한 편리한 결제 시스템 구축 등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자동화 매장 구현에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자동화 매장을 위한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해 KT 네트워크 역량을 활용해 매장 내 기가급 와이파이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솔루션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예약-주문-서빙-결제를 아우르는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우선 온더보더는 매장에 AI 서빙로봇을 도입한다. 온더보더 광화문점, 영등포점, 여의도점, 대전점에 먼저 적용되며, 향후 전국 12개 매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온더보더 박연수 대표는 "광화문점에 시범 설치했던 KT AI 서빙로봇이 고객은 물론 직원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어 전면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동화 매장 솔루션 도입을 통해, 직원들이 고객 응대에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에서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장 유창규 상무는 "KT와 온더보더의 이번 협약은 푸드테크 시장을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AI 서빙로봇 뿐만 아니라 AICC, 네트워크, 빅데이터 등 KT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외식경험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자동화 매장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