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펫카드]여름철 모기 주의보…반려견에게 위험한 심장사상충이란?

(서울=뉴스1) 최은지 인턴기자, 이지원 디자이너 | 2021-06-16 07:00 송고
예방약과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예방할 수 있는 병이 있다. 바로 '심장사상충 감염'이다. 특히 다가오는 여름철, 풀숲을 좋아하는 반려견이라면 더욱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심장사상충 감염부터 예방법까지 자세히 알아보자.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심장사상충 건강검진 캠페인 포스터. 사진 경기도수의사회 제공 © 뉴스1

"강아지가 어느 날부터 밥을 잘 못먹고 기력이 없어져서 병원에 갔더니 심장사상충 판정을 받았어요. 현재 치료 중입니다. 앞으로 철저히 예방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A씨의 반려견은 최근 심장사상충에 걸려 병원 신세를 졌다. 심장사상충이란 모기에 의해 감염되는 기생충의 한 종류다. 반려견이 모기에 물린 뒤 대략 5~6개월 사이에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중증 감염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이후에는 치료가 매우 힘들어지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강아지, 고양이가 심장사상충에 감염되면 상태에 따라 호흡 곤란, 기침, 식욕 부진, 신부전 등 증상을 보인다. 증상이 심하면 죽을 수도 있다.

예방약(구제약)으로 유충을 제거할 수 있다. 매달 심장사상충약을 투여하고 1년에 한 번씩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장사상충 검사는 간단하고 아프지 않아 부담이 적다. 감염 테스트 키트도 있기 때문에 미리미리 주기적으로 검사를 진행해주면 예방이 가능하다.

평소 모기가 집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관리를 잘해줘야 한다. 산책시 모기기피제 등을 뿌려 모기가 반려동물을 물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정언승 시유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은 "심장사상충은 반려견의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며 "매달 약을 잘 먹이고 1년에 1번씩 검진을 통해 건강하게 키워 달라"고 말했다. 참고 경기도수의사회 외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eunj_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