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노환으로 별세…"영화 늘 행복하게 기억해"(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4-18 10:01 송고
김을분 할머니/영화 '집으로' 스틸컷© 뉴스1
영화 '집으로'에 출연한 김을분 할머니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8일 김을분 할머니의 유가족은 뉴스1에 고인이 지난 17일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유가족은 "'집으로'를 찍은 이후 (고인은) 서울의 가족 집에서 지내셨다"면서 "그간 행복하고 평안하게 잘 지내시다가 떠나셨다"고 말했다.

고인은 생전에 영화 '집으로'를 늘 추억했다고. 유가족은 "('집으로'를) 너무 행복한 기억으로 안고 지내시다가 가셨다"면서 "그때 일을 생각하면 행복해 하셨다"고 말했다. 많은 이들의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유가족은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했다.

영화 '집으로'의 이정향 감독과 관계자들도 지난 17일 비보를 접하고 유가족과 연락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18일 빈소를 찾아 김을분 할머니와 마지막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김을분 할머니는 지난 2002년 영화 '집으로'에서 도시에서 온 손자(유승호 분)를 헌신적으로 살피는 할머니 역할로 열연했다. 연기 경험이 없던 평범한 할머니였던 그는 이 영화를 통해 당시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 오전에 치러진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