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니키리 "'유퀴즈' 즐거운 경험…유태오·작품 말 할 수 있어서 기뻐"(인터뷰)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4-15 10:38 송고 | 2021-04-15 14:20 최종수정
니키리 / tvN 제공 ©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하며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사진작가 겸 영화감독 니키리가 "즐거운 경험이었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15일 니키리는 뉴스1과 통화에서 "'유 퀴즈' 방송을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준비 중인 작품을 통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11세 연하 남편인 배우 유태오의 소속사를 통해서 "방송 출연을 어렵게 결정했는데 다행히 제 얘기를 잘 들어주시고 이끌어 주셔서 잘 촬영을 마친 거 같고 방송도 재밌게 봤다"면서 "'유퀴즈'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다"라고 '유퀴즈' 출연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뉴욕에서 진행한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를 방송을 통해 나눌 수 있어서 좋았다"며 "유태오 배우의 이야기를 궁금해 하셨던 분들에게 환상을 가지기보다는 친숙하게 생각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출연을 했고 즐거운 경험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니키리는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사진작가로서의 인생과 배우 유태오와의 러브스토리를 진솔하고 유쾌하게 전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니키리는 미국 뉴욕을 배경으로 활동한 사진작가로 5년에 걸친 '프로젝트' 시리즈가 널리 알려진 바 있다. 그의 작품은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작품이 영구 전시돼 예술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니키리는 '유 퀴즈'를 통해 정체성에 대한 내용을 담은 프로젝트 시리즈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의 삶에 녹아들 수 있었다고 했다.

뉴욕에서의 활동을 뒤로하고 한국에 들어온 그는 영화 연출을 준비하며 시나리오를 집필 중이다.

더불어 이날 유태오와의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뉴욕에서 영화처럼 만난 두 사람은 빠른 속도로 서로에게 빠져들었다고. 니키리는 "세 번 만났을 때 결혼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유태오가 긴 무명시절을 지나면서 경제활동을 하려고 하자 "너의 소년미가 매력인데, 풍파에 치이면 안 된다"면서 자신이 지원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