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카지노서 사라진 145억 추정 120억원 발견…"공범 2명 쫓는 중"

중국인 공범 1명은 이미 출국…다른 1명 추적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2021-01-14 11:34 송고
랜딩카지노. 내부. © 뉴스1

경찰이 제주 랜딩카지노 내 145억6000만원 횡령 사건의 공범으로 추정되는 인물 2명을 쫓고 있다.

사라진 돈으로 추정되는 120억여 원도 발견해 확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제주특별자치도경찰청은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 VIP 고객 금고에서 145억여 원과 함께 사라진 말레이사아인 여직원 A씨(55)의 공범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현재까지 공범으로 특정된 2명은 중국으로 출국한 30대 중국인과 또 다른 30대다. 이들은 업무상 횡령죄 방조 혐의로 입건됐다.

공범들은 A씨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인물들이다.

수사 중 81억5000만원이 발견된 랜딩카지노 VIP금고의 주인과도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81억여 원을 찾은 데 이어 제주시내 모처에서 발견된 현금다발까지 총 120억원 이상을 찾았다.

모두 5만원 신권 다발로 포장된 상태였으며 사라진 돈과 일치 여부는 확인 중이다.

경찰은 “랜딩카지노 금고와 제주시 모처에서 발견된 현금이 사라진 145억여 원과 일치하는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gw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