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방송 중 발끈한 나경원 "저한테 물어보셔야지, 끝까지 안철수만…그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14 08:57 송고 | 2021-01-14 09:00 최종수정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일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장 국민의힘 후보경선에 뛰어든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방송 인터뷰 중 진행자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문제'를 집중적으로 묻자 "안철수 대표 말씀 그만 하시라"며 선을 긋고 나섰다.

나 전 의원은 14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관계가 가장 야권에서는 뜨거운 화두다. 어떻게 해야 된다고 생각하는지"라고 하자 "단일화는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일화 방법과 과정에 대해선 "일단 (당내) 경선하고 그 다음에 야권 단일화 경선이 있을 것이고 그 다음에 본선(서울시장 선거)이 있을 것이다"고 순서를 제시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은 "이제 후보경선에 나선 사람이 마치 당 후보가 된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는 않다"고 선을 그은 뒤 "제 입장에서는 어떠한 룰이라도 상관없다"며 상대가 누구든 자신있다고 했다.

그러자 진행자가 "오세훈 후보가 안철수 대표랑 엮어서 지금 출마 선언을 했다", "만약 안철수 대표가 계속 나온다고 하면, 그래서 단일화가 어렵다고 해도 3자(대결을 할 것인지, 승산 여부는)"이라며 궁금증을 쏟아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안철수 대표 말씀 그만하시고요, 아니 저한테 물어 보셔야지"라며 서울시장이 되면 어떻게 할 것이지를 물어야지 왜 안 대표 이야기만 꺼내는가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단일화를 자꾸 얘기하는 건 너무 정치공학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후보들이 서울을 어떻게 변화시킬 지, 철학과 구체적 방안에 관심을 가져야지 단일화에 신경쓰는 건 현실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서울의 여러 가지 문제를 독하게 해결하기 위해 선거에 나섰다"며 시장이 되면 △ 코로나19 위기 극복 △ 부동산 문제 △ 여성인권 문제 등을 독하고 섬세하게 처리하겠다고 다짐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