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직격인터뷰] '프듀 피해자' 강동호 측 "늦게나마 밝혀져 다행…조치 지켜볼 것"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0-11-18 16:04 송고
뉴이스트 백호(강동호)© News1
'프로듀스101' 시즌2 최종 투표 조작으로 탈락하게 된 강동호 측이 입장을 밝혔다.

강동호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 관계자는 18일 뉴스1에 "백호(강동호)가 피해 받은 사실이 늦게나마 명확히 밝혀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CJ ENM의 향후 조치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CJ ENM의 공식 입장무 속 피해 보상과 관련해서는 "아직 CJ ENM쪽에서 보상 관련해서 연락을 받거나 논의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현재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실형을 받은 안모 PD가 법정에서 "자진 하차의 뜻을 내비친 연습생이 있어 탈락시킨 것"이라고 말한 인물이 강동호가 아니냐는 의견이 많은 상황. 이에 플레디스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강동호가 출연했던 '프로듀스101' 시즌2는 워너원을 탄생시켰던 프로그램이다. 당시 워너원은 각종 CF는 물론이고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며 멤버별로 큰 수익을 올려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강동호는 투표 조작으로 데뷔조에서 탈락하며 최대 피해자로 손꼽히고 있다.
© News1
앞서 이날 오전 서울고법 형사1부는 '프로듀스' 시리즈의 득표수를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모 PD와 김모 CP의 2심 선고를 진행했다. 재판부는 안 PD와 김 CP에게 각각 1심과 같은 징역 2년과 징역 1년8개월의 실형을 선고하며 "안 PD 등은 프로그램 이틀 전에 이미 최종선발 멤버를 정해놓았는데도 이를 알리지 않고 문자투표를 해 시청자를 속였다"며 "문자투표 수익금을 CJ E&M에 귀속시키려 한 사실도 충분히 인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프로듀스101' 전 시즌을 통틀어 투표 조작으로 탈락된 연습생들의 실명을 공개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시즌1의 김수현 서혜린(이상 1차 투표), 시즌2의 성현우(1차 투표) 강동호(최종 투표), 시즌3의 이가은 한초원(이상 최종 투표), 시즌4의 앙자르디 디모데(1차 투표), 김국헌 이진우(이상 3차 투표) 구정모 이진혁 김동현(이상 최종 투표)이 순위 조작으로 탈락하게 됐다.

이후 엠넷은 '프로듀스' 관련 사건의 항소심 선고 결과에 대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며, 이번 판결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번 재판 과정에서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피해를 입은 연습생분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저희로 인해 깊은 상처를 입은 피해 연습생 및 그 가족분들께도 죄송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사과했다.

엠넷은 사건 발생 후부터 자체적으로 피해 연습생을 파악했다며 "피해 보상 협의를 진행해 오고 있었고, 일부는 협의가 완료됐고, 일부는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금번 재판을 통해 공개된 모든 피해 연습생분들에게는 끝까지 책임지고 피해 보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